30일, 치의전문의 수련 및 자격인정 개정안 국무회의 의결

올해 11월부터 치과의사 전공의가 출산한 경우 전체 수련기간이 3개월 단축된다.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는 치과의사 출산 전공의 수련기간 산정 및 외국 수련경력 인정기준 개선 등을 규정한 ‘치과의사전문의의 수련 및 자격인정 등에 관한 규정 일부개정안’이 30일 국무회의에서 의결됐다고 밝혔다.

개정안을 살펴보면, 치과의사 전공의가 출산한 경우 전체 수련기간을 3개월을 제외한 기간으로 하고, 수련병원 변경으로 인한 수련 중단 시 2개월 범위에서 수련기간에 포함해 계산하도록 했다.

또한 치과의사 전공의가 의료기관이나 보건관계기관에서 근무하지 않도록 겸직 금지 범위를 구체화했다.

아울러 외국에서 수련 받을 수 있는 곳을 전문과목별로 명시했고, 외국에서 일정기간 수련경력을 수련기간으로 인정받을 수 있도록 자격인정 요건을 합리적으로 개선했다.

이 밖에도 복지부장관이 지방자치단체에 수련치과병원 수련상황 확인을 요청할 수 있도록 하고, 전문의 자격시험 및 수련 업무 위탁 규정을 정비했다.

복지부 장재원 구강정책과장은 “이번 개정으로 출산한 치과의사 전공의의 모성보호 등 수련환경 개선과 수련제도의 합리적인 운영이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고시 개정, 후속 조치 마련 등을 통해 계속해서 치과 전문의 제도를 보완할 것”이라고 밝혔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