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철환 병원장(오른쪽)이 ‘안전한 의료환경 만들기 공모전’ 시상식에 참석해 수상하고 있다.

우수사례 부문 장려상 수상… ‘시각적 포스터 활용한 의료인-환자 신뢰 회복’ 발표

단국대학교 치과대학병원 김철환 병원장이 최근 보건복지부가 주최하고 의료기관평가인증원이 주관한 ‘안전한 의료환경 만들기 공모전’에서 우수사례 부문 장려상을 수상했다.

보건복지부는 환자안전법 제정의 계기가 된 故정종현군의 안타까운 사망을 기리고, 환자안전에 대한 중요성 인식과 국민적 공감대를 형성하기 위해 2018년부터 매년 환자안전일(5월 29일)에 맞춰 공모전 등 행사를 개최하고 있다.

이번 공모전은 ‘의료기관 내 폭언 및 폭행 근절’, ‘보건의료인과 환자간의 신뢰 회복을 위한 노력’을 주제로 지난 3월 18일부터 4월 30일까지 진행됐다.

단국치대병원은 ‘다양한 시각적 포스터를 활용한 보건의료인과 환자간의 신뢰증진 사례’를 주제로 그간의 민원사례 등을 분석해 보건의료인과 환자 간 정보 비대칭 문제를 해결하고, 진료에 대한 사전설명을 강화하기 위한 방안으로 시각적 포스터를 활용하는 방법을 제시해 입상 쾌거를 이뤘다.

시상식은 지난달 29일 서울 중소기업중앙회 그랜드홀에서 환자안전일 기념행사와 함께 진행됐으며, 단국치대병원의 우수사례를 포함한 수상작은 전국 보건의료기관에서 환자안전제도 홍보 및 교육자료로 활용될 예정이다.

특히 단국치대병원 우수사례는 이번 공모전 수상작 중 온라인 발표회 발표작으로 선정돼 지난달 30일 의료기관평가인증원의 환자안전보고학습시스템 유투브 채널을 통해 방송됐으며, 발표는 원무팀 권경선 팀장과 임주혁 팀원이 맡았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