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주과학회, 9일 서울대치과병원서 개최… NCD 사업 경과발표 및 방향 제시

대한치주과학회(회장 최성호)가 주최한 ‘제3회 만성비전염성질환(NCD) 포럼’이 지난 9일 서울대학교치과병원 지하1층 제1강의실에서 개최됐다.

150여명이 참석한 이번 포럼은 그동안 다각도로 진행돼 온 NCD 사업의 경과발표와 앞으로의 사업방향을 제시하는 자리로 진행됐다.

첫 연자로 나선 양승민(성균관대 의과대학) 교수는 NCD와 치과질환의 연관성 및 NCD 관리에 있어 치과의사의 역할에 대해 소개했다. 이와 함께 범국가적 사업으로 진행되고 있는 일차의료 만성질환 관리사업에 대한치과의사협회의 역할을 촉구했다.

이어 조비룡(서울대 의과대학) 교수는 NCD의 증가로 진료비 50% 이상을 소수의 환자가 부담하게 되는 현 상황을 개선하는 동시에 양적 의료제공에 초점이 맞춰져 있는 일차의료 역할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질환 관리 수가조정 및 인센티브 성과제를 통해 질적 의료에 대한 평가 및 의료의 질 향상을 도모하는 일차의료기관의 역할을 제시했다.

또한 지금까지 진행된 국가사업을 바탕으로 한 일차의료 서비스 표준모형(안)을 제시, 향후 사업 발전방향 및 보완사항에 대해 설명했다.

정세환(강릉원주치대) 교수는 ‘치료 중심’의 전통적인 치료 형태에서 다른 방향으로 전환돼야 할 시기임을 강조하고, 강동구 보건소에서 진행된 ‘NCDs 연계 치주염 관리사업’ 성과에 대해 공유했다.

이에 더해 정 교수는 현재 강릉원주대치과병원에서 진행하고 있는 ‘환자 중심의 구강건강관리’를 통한 환자의 행동조절 및 생활습관에 대한 기록과 개선 사업 경과에 대해서도 소개했다.

마지막 연자로 나선 김남희(연세대 치위생학과) 교수는 만성질환과 치주질환의 연관성에 초점을 맞춰 진행한 사업경험을 토대로 실제 연구 사례를 전달했다.

김 교수는 고혈압, 당뇨 등을 가진 만성질환자의 치주질환관리가 국가사업으로 진행된 고혈압, 당뇨 등록관리사업의 환자등록률을 증가시키는데 많은 도움이 됐으며, 비용 대비 효과가 큰 사업으로 평가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치과관련 종사자들이 만성질환자 관리 관련 국가 정책에 대해 다소 무심했던 것으로 보이며, 앞으로는 적극적으로 국가 정책 사업에 참여함과 동시에 치주질환 관리가 만성질환자 관리 관련 국가사업의 효율을 증대시킬 수 있음을 적극 홍보할 것을 강조했다.

끝으로 이날 포럼에 참여한 연자들은 NCD 관리에 치과계의 적극적인 관심과 참여를 강조했다. 아울러 치과계를 대표해 주도적으로 NCD 사업에 대한 적극적인 활동을 펼쳐 온 치주과학회에 감사의 말을 전했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