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설명 : 오른쪽에서 3번째 허성주 서울대치과병원장

국립대치과병원 중 최우수 기관 선정 ‘유일’… 서수민 의료사회복지사도 수상

서울대학교치과병원(병원장 허성주)는 지난 26일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개최된 ‘제1회 공공보건의료 페스티벌’에서 보건복지부 장관상을 수상했다.

국립대학병원, 지방의료원, 특수병원, 노인병원 등 공공병원 220개소 대상으로 진행된 이번 평가에서 서울대치과병원은 ‘공공보건의료계획 평가 및 추진실적 평가’ 최우수 기관으로 선정됐다.

평가는 공공성 강화, 양질의 적정진료, 건강안전망, 미충족서비스 등 4개 영역에서 진행됐으며, 서울대치과병원은 총점 90.8점(그룹평균 83.2)을 획득했다.

특히 동일 그룹에서 국립대치과병원으로는 유일하게 최우수 기관으로 선정됐다.

이번 평가에서는 서울지역 독거노인 중 중증사례 환자를 의뢰받아 심화치료를 제공하는 ‘찾아가는 치과서비스’와 국립대치과병원 및 시립치과병원을 대상으로 한 ‘역량강화교육’, 서울시와 연계한 ‘저소득층 아동 치과주치의 사업’ 등이 국립중앙치과병원으로서의 역할에 맞는 우수한 사업들로 평가받았다.

또한 이날 행사에서는 개인 유공자에 대한 포상도 진행됐다. 서울대치과병원 공공의료사업팀 서수민 의료사회복지사는 구강질환의 의료사각지대에 놓인 국내 취약계층을 위해 맞춤형 공공의료사업을 추진함으로써 건강안전망 체계 구축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복지부 장관상을 수상했다.

허성주 병원장은 “서울대치과병원은 국립중앙치과병원으로서 국민의 구강보건을 위한 공공의료의 수행은 중요한 역할이자 사명”이라며 “특히 의료사각지대의 소외계층을 위한 공공보건의료사업을 중점적으로 시행하고 있다. 보다 많은 국민들에게 공공의료서비스를 제공해 국민에게 신뢰받고 타 병원들의 모범이 되는 치과병원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