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뱃갑포장지 경고그림 등 표기내용(자료 제공: 보건복지부)

12월 23일부터 시행… 복지부, 경고그림 담뱃갑 면적 30% 이상 확대 검토

담뱃값 경고그림 및 문구가 2년 만에 전면 교체된다.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는 12월 23일부터 출고되는 모든 담배는 새로운 경고그림 및 문구가 표시된다고 밝혔다.

다만 12월 23일 이전에 출고된 담배의 소진 시간을 감안하면 새로운 경고그림이 부착된 담배는 내년 1월경부터 소매점에서 본격 판매될 것으로 예상된다.

복지부는 현행 경고그림 표시가 시행된 지 2년이 경과함에 따라 기존 그림에 익숙함과 내성이 생겨 경고효과가 떨어질 우려가 있어 새로운 그림과 문구를 마련했다.

아울러 세계보건기구 담배규제기본협약에서도 경고그림을 주기적으로 수정‧보완하도록 권고하고 있다.

새로운 경고그림 및 문구 특징은 ▲기존 경고그림 새로운 그림으로 교체해 경고효과 극대화 ▲궐련류 담배 경고그림 중 효과성이 낮게 평가된 ‘피부노화’ 삭제, ‘치아변색’ 추가 ▲전자담배 경고그림 수위 강화, 니코틴 중독 유발 가능성(액상형) 및 암 발생 가능성(궐련형) 효과적으로 전달할 그림으로 변경 ▲사망 위험 증가 구체적 수치로 제시 등이다.

복지부 정영기 건강증진과장은 “이번 경고그림 전면 교체로 담배의 폐해에 대한 경각심을 다시 불러 일으켜 경고그림의 금연 및 흡연예방 효과가 제고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경고그림 효과를 높이기 위해 향후 주기적인 경고그림 교체 외에도 현재 담뱃갑 면적의 30% 이상인 그림 면적을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